3·1운동 유공비

기본정보
시설명 3·1운동 유공비
종류 비석
주제분류 3.1운동
소재지 부산 금정구 중앙대로 2104(금정중학교 내)
관리자 금정중학교 (전화 : 051-517-3986)
사건년도 1919년
시설규모 4mx4mx5.8m
건평 10㎡
부지면적 16㎡
건립취지
추모 대상 1919년 범어사 불교학교 만세운동에 참여한 명정학교(금정중학교의 전신) 및 지방학림의 학생
추모내용 범어사 학생의거 관련 3·1운동 유공자 42분의 공적을 기리고 이 고장 출신 독립유공자의 공훈을 선양하기 위해 1995년 3월 1일에 금정구 금정중학교 안에 건립된 비이다. 범어사 지방학림(고등보통과정)을 졸업한 김법린은 한용운의 지시에 따라 3월 4일 독립선언서를 가지고 범어사 청련암에 도착하였다. 3월 17일 저녁에 개최된 명정학교, 지방학림 두 학교 졸업생을 위한 송별연 모임에서 3월 18일 동래읍 장날을 기하여 의거를 단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에 앞서 독립선언서와 격문 「한번 죽는 것은 자유를 얻는 것만 같지 못하다」1천장이 준비되었고, 태극기도 이미 제작해 두었다. 송별연 모임은 김영규의 축사를 끝으로 모두 ‘대한독립만세’ 3창을 외쳤고, 청련암으로 자리를 옮겨 어두워지기를 기다렸다가 동래읍에 잠입하기로 하였다. 주동인물들이 불교포교당에 18일 새벽 1시쯤에 도착하였으나, 한 학생의 밀고로 일본 헌병과 경찰이 들이닥쳐, 김영규, 김상기, 김학기 등을 경찰서로 연행하고 나머지 인원은 강제로 해산시켰다. 다음날 19일 아침, 격문과 독립선언서를 동래시장을 비롯한 동래읍 일원에 뿌리며 시위행진을 전개하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수십 명의 명정학교, 지방학림 학생들과 민중들이 합세하여 동래시장 남문부근에 다시 집결, ‘대한독립만세’를 부르며 돌진하다가 강제 해산되고 주동인물은 대부분 검거되었다. 이 의거로 재판을 받은 사람은 34명에 달하며 대부분 부산 또는 대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관련인물 및
공훈현황
 
인물명 훈적 자세히보기
김법린 독립장 자세히보기
시설주위 환경
유적지 금정산성 (거리 : 13.16km, 접근방법 : 승용차, 소요시간 : 35분)
관광명소 범어사 (거리 : 4.5km, 접근방법 : 승용차, 소요시간 : 15분)
지역특산물 없음
관련 홈페이지 http://없음
시설답사 및 교통
안내판
거리 부산지하철1호선범어사역에서 0.4km
소요시간 도보 (으)로 8분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Scroll Up